9th. Driving Trip around N. A. Continent - crossing 18 times.

 7/6 - 8/6, 2017          (제 2 부   7/11 - 7/15)

We are going to drive around North American Continent again - our 9th. drive around - during 7/6 - 8/6 (one month). By this driving, we will achieve 18 times of crossing the continent. We would like to have another one next year to achieve 10 times of driving around the continent in our life, though we are not sure whether we could do it next year or not ??????

이번여행도 작년에 이어 미국과 캐나다에 있는 햄 친구들을 만나기 위한 여행익 때문에, 이 기햄문 속에는 햄 용어가 많이 튀어나옵니다. 햄용어에는 전신약어라하여 전신통신에 쓰이는 약어로 예컨대 OM = Old Man 식이나, 햄들이 OM이라고 할때에믄 늙은이라는 뜻은 전혀 없고, Mr., 선배, ---씨등의 존칭입니다. 또하나의 기호는 Q부호라하여 QAA - QZZ의 Q로 시작되는 부호에 의미를 준것으로, 예컨데 QTH = 위치, 주소등의 뜻이고, QTC= 할말이 있다, QRV = 준비완료라는 뜻입니다. 이런 용어들은 그때 그때 설명을 부치겠으나 많이 쓰이는 몇가지를 소개하면.....

YL = Young Lady (젊은 여자가 아니고 "여자"를 총칭함. OL=Old Lady라는 말은 전혀 사용치 않음.)
XYL =  ex-YL 전에 YL 즉 Girl Friend였다가 지금은 XYL 즉 "부인"이라는 뜻임
73 = 약자는 아니고 남자에게 보내는 Good Bye.
88 = 73와 같이 여자에게 보내는 Good Bye.
hi hi = ㅎㅎㅎㅎ 웃음소리

As this trip was the same trip as the last year to visit Korean ham radio friends, there are some ham radio languages which can not be understood by non-ham readers. They look like secret codes but they are not. They are all official telegraphic codes used by all radio operators including commercial radio operators too. There are two kinds of codes - one is telegraphic codes (abbreviations) and Q-codes, both just to make telegraphic transmissions shorter and easier. Here are a few of them used very frequently by ham radio operators.

YL - Young Lady (This does not mean by age. All women are YLs. There is no code of OL=Old Lady. Why? ask to ladies)
XYL = ex-YL. Previously YL Now "Wife".
OM = Old Man (Not old men by age, but by ham radio experience. This is also used as Mr. to all men.)
YM/YB = Young Man/Young Boy (Again. Not by age, but by experience. there could be 80 years old YB and 20 Years old OM)
73 = Good bye to Men.  88 = Good bye to women. (Sources of origin - unknown)
hi hi = pronounced "hai hai". Laughing or smiling.

QSO = Contact/Talking,  QSY=Move,  QTH=Location/Address, QRV=Ready,  QRT=Stop/Discontinue, QRX=Wait etc. etc.

외에 아마츄어들의 호출부호가 많이 나오는데, 이 호출부호는 각국정부가 무선국에 지정한 부호로, 아마추어는 개인이다 보니까 이름과 같아, 햄들 사이에서는 이름대신 많이 쓰입니다. 아마추어들의 호출부호는 가운데에 반듯이 숫자가 하나들어있어,  그앞의 한자 내지 두자는 전치부호라하여 그무선국의 국적을 표시합니다 예컨데 :
HL, DS, 6K = Korea (HM = 1960년대의 초기에는 한국의 전치부호였으나, 지금은 북한으로 넘어갔음),
VA/VE = Canada,         A, N, W = U.S.A. (Such as AD6XI, NB2O. KE6AJ etc,)

In addition to these codes, there are call signs. All radio stations, any kind, in the world has own call sign which are same as names.
Just as HLKA, HLKB for Korean broadcasting stations, JOAK, JOBK for Japanese broadcasting stations.
The first one or two letters represent the nationality. HL, DS, 6K represent Korea. W. K. AA-AL represent U.S.A. JA-JS = Japan.
Only ham radio station has one number after these nationality codes, usually representing more detailed location.
HL1 = Seoul, HL5 = Kyungsang Province.  W1=Northeastern states of U.S.A. such as NH, RI etc. AA4=Florida, K6=California
One, 2 or 3 letters after these numbers are called suffix and represents each individual stations.
KE6AJ : KE =U.S.A.    KE6 = California   KE6AJ = My ham radio Station. There is no any other radio station with KE6AJ in the world.
Therefore, we use this call sign instead of his/her name. There could be same names for another persons but no same call sign in the world.

A few prefixes (Nationality codes) : HL/DS/6K = Korea,    W/K/AA-AL = U.S.A.   VA/VE = Canada    JA-JS = Japan
HM was the prefix of Korea earlier but it represents North Korea now.

 

 

제2부   Part-2  7/11 - 7/15

제6일  Day-6  7/11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몰라도, 작년까지만 해도 Canada횡단이 그렇게 어렵게 느껴진것 깉지 않은데, 금년에는 Calgary에서 Regina까지의 500 마일이 무척 멀게 느껴젔읍니다. Banff에서 부터 동부로의 Canadian Highway-1은 계속 2차선 도로인데, 지나가는차가 별로 없어, 위의 사진에서 보듯이 그 넓은 평야에서 무척 멀리까지도 잘 보이는데, 보이는 차라고는 왕복 양쪽을 합쳐도 많아야 열대, 보통 서너대에 불과합니다. 그런데 이렇게 8시간을 달려도, 동내가 거이 없어, Medicine Hat 하나만이 도시로 점심이라도 사먹을 수 있고, Coffee를 사먹을 동네도 한두개에 불과합니다. 그런데 Rest Area조차도 하나도 없어 일이 급해진 사람은, 특히 YL은, 무척 난처합니다.

Maybe due to the older age, I didn't feel tired to cross Canada until last year, but in this year, I felt it was quite a long distance for 500 miles from Calgary to Regina. The Canadian Highway-1 from Banff is always 2 lanes where I didn't see many cars - mostly less than 10 cars, or 3-4 cars many cases, though I could see quite a long distances on both directions of this flat plane. There was no village except Medicine Hat where I could have a lunch and just one or two towns where I could have coffees. Especially, the problem was there was no rest area and it was a big problem if you were urgent for rest room, especially for YL. hi hi.

오늘은 아침부터 비가내려 계속 비속을 달렸는데, 경우에 따라서는 무척 강한 비가 내려 고생 좀 했읍니다. 오후에는 소강상태가 되어 별 문제는 없었지만, 오전에는 고생을 했고, 내 평생에 automatic cruise control을 80mph에 setting해놓고 하루종일 80mph(130km/h)로 달려본것은 오늘이 처음이었읍니다. 제한 속도 110 km/h 보다 20 km/h를 초과한것인데, 주변에 동내도 없고, 지나가는 차량도 별로 없다보니까, Patrol Car도 없고, 과속 딱지 한장도 안 받고, Calgary에서 Regina까지 거이 100%를 80mph (130km/h)로 달렸읍니다. hi hi

It was rainy in the morning, very strong sometimes, and we had a hard time to drive the car. It was OK in the afternoon but had hard times in the morning. It was the first time in my life to set the cruise control at 80 MPH and drove the car at 80MPH (130km/h) for whole day. It was 20km/h faster speed than the speed limit of 110km/h. However, there was no town around and no patrol car on the freeway. I didn't get any speeding ticket and drove at 80MPH (130km/h) for almost 100% of the day.

내일도 비슷하겠지만, Ontario주로 들어가면 Patrol Car가 눈에 뜨여, 이런 과속운전은 할수없게 됩니다.

매번 같은 Holiday Inn Express에서 자니까 예상치 않은 효과가 있네요. 같은 Notebook Computer를 들고 다니고, 같은 호텔에 들어서, computer를 켜면, Notebook이 그 호텔의 Internet 접속 Pass Word를 기억하고 있어서, 그 호텔의 Pass Word를 쳐넣지 않아도, 자동으로 Internet에 연결이 되어 편리합니다. hi hi.

It will be similar tomorrow too. But I expect more patrol cars in Ontario Province and I might not be able to drive that fast once I get into Ontario Province.

I found one convenience today. As I always stay in same Holiday Inn Express and use same notebook computer, the computer remembers Id/Password of the hotel to connect to the internet and connected to internet automatically.

그동안 D-Star의 운용이 저조했었읍니다. 기껏 하루에 $5를 내고 Canada에서도 상시운용이 되도록 Verizon과 계약까지 했는데, 막상 쓸려고하니 사고연발에 강한 비에 운전도 바쁜데 Internet Signal이 약해서 끊어지는곳이많지만, 고속으로 달리면서 재접속하기도 힘들고, 어떻게 됐는지 Power Booster의 Cigarette Lighter Plug가 접촉불량이 되어 Power Booster가 동작을 안하고,,,,  그러나 무엇보다도 교신상대가 많지않아 CQ CQ를 내도 대답은 없고,,, 그러다보니 운용이 허술해 젔읍니다. 이제부터는 운전도 쉬워질테고, 좀더 D-Star를 운용해볼까 합니다. 오전에는 한국이 한밤중이라 한국 STNs들은 안나올테고 주로 미국/캐나다국을 상대로 82B/82C에서 운용을하고, 오후에는 한국국을 주 상대로 71C에서 나갈 예정입니다. 많은 STN의 협조를 바랍니다.

I didn't use D-Star too much. I made a special contract with Verizon prior to the trip to pay $50/day to use unlimited  internet Verizon channels in Canada. However, when I drove this long freeways, there were too many places Verizon signal is too weak and the connections were broken. I could not reset the D-Star Internet connection while I was driving at such a high speed. The signal booster also had the power cable problem and did not function from the first day. In addition, I reset the D-Star and called CQ, but no answer as there was not many D-Star stations available yet. That was why I was not operating D-Star actively. Now on, I would try harder to use D-Star more actively.

 

제7일   Day-7   7/12

오늘은 Regina를 조금 일찍이 7시44분에 떠나 Winnipeg 까지 351 마일을 7시간20분에 달려 오후 3시5분에 Winnipeg에 도착하였읍니다. 다행이 오늘은 구름은 많이 끼었지만, 그래도 비는 안와서 주행이 월씬 쉬웠읍니다. 3시5분은 Winnipeg 시간이고, 출발지인 Regina 시간으로는 오후 2시5분인데, 오늘 시간이 MDST (Moountain DST)에서 CDST (Central DST)로 바뀌면서 한시간이 또 날라갔읍니다.

We left Regina little early at 07:44 AM and arrived Winnipeg at 15:05 PM driving 351 miles in 7 hours and 20 min.. Fortunately, driving was very comfortable today as there was no rain though it was heavily clouded. 15:05 PM was Winnipeg time MDST which was 14:05 in Regina time. We have lost another hour today.

오늘도 Canada의 대륙횡단 고속도로 Highway-1에는 달리는 차가 거이 없었고 (사진을 찍는 순간에는 가는길 오는길 모두에 차가 한대도 안보였읍니다.), 어제와 같이 거이 대부분의 구간에서 Cruise Control을 80mph (130km/h)에 놓고 달렸읍니다. Canada에는 한국의 유채꽃과 비슷한 노란 꽃을 재배를 하는듯 곳곳에 많이 볼수가 있어 장관을 이루는곳이 많습니다. 이꽃을 왜 재배하는지? 누가 아는분 안 계십니까?

There were not many cars on the Canadian Highway-1 today too (When I took above picture, there was no car at all but us on both directions.) I drove at 80 MPH (130km/h) today too setting cruise control at 80MPH at most section just as yesterday. There were so many beautiful yellow flowers planted (They do not look like wild flowers.) on both sides of highway. I wonder what they do with this yellow flower plants.



오늘은 어재보다 동내도 총총히 있어, 커피를 살수있는 상점이나 주유소가 많았는데, 문제는 이 사진에 보이는것 같은 안내판입니다. 동내 입구에 서있는 이 안내판은 그 동내의 어딘가에 있는것을 모두 보여주는것 같은데, 이것만 보고 들어갔다가 아무리 찾아도 안보여 헛탕만 치고 나온것이 몇번 있었읍니다. 고속도로를 달리는 사람이 커피잔 그림만 보고 들어가면, 바로 머지 않은곳에 있는것만 보여 줘야지, 어느 구석에 있는지도 모르는것을 모조리 그려놨으니, 이것은 광고용인지? 고속도로 주행자를 도와주기 위한것인지? 그 의도를 모르겠읍니다.

내일부터는 Ontario에 들어갑니다. Ontario주는 차도 많고, Patrol Car도 많아 80mph의 고속으로 달릴수도 없고, 딱지 안 띠게 조심하며 달려야 합니다. hi hi.

There were more towns on the freeway and we could have gas stations and coffees more often. The problem was this sign board though. It shows the shops in that town regardless where they are. We went in to the town to have a coffee as it showed coffee sign, but could not find coffee shop. They should have shops close to the exit only on this board. I wonder whether this is a advisory board or advertisement board. It was just confusing the driver.

We will get in to the Ontario Province from tomorrow. There will be more cars and more patrol cars too. I have to be more cautious from tomorrow.

이제 집을 떠난지 1주일이 지났는데 슬슬 문제들이 튀어나오기 시작합니다
우선 연세가 많으신 Lexus-400의 열쇄가 제대로 동작을 안하여 차를 잠구지를 못합니다. 내가 Lexus에서 제일 싫어하는것이 열쇄였는데, 어떤 바보가 설계했는지? Benz는 자동차 키와 함께 있는 열쇄의 보턴이 하나뿐이고 튼튼하여 그것으로 아무 불편없이 사용합니다. 그런데 Lexus는 자동차 키와는 별도의 열쇄가 보턴이 세개나 있어 우선 거추장 스럽고 보턴도 구조가 빈약하여 고장이 잘 납니다. 거기에 쓸데없이 Unlock보턴을 한번 눌르면 운전석 문만 열리고, 두번을 눌러야 모든 문이 열립니다, 왜 이런 이중조작이 필요하지요? 우선은 응급조치로 자동차 키를 도어의 열쇄구멍에 넣어 잠구고 있읍니다.

About a week has passed since we left home, and some problems started to show up. What I hate Lexus most is it's key. I don't know what kind of a stupid guy designed this stupid key of Lexus. My Mercedez has only one key with one button and I can do every thing I need to do. However Lexus has two keys with so many buttons. First of all, they are too many to carry in the pocket with too weak buttons. In addition, you have to push "Unlock" button twice to open all doors. What a stupid unnecessary operations!! The key didn't work well and I had to lock the door with the key, as button didn't work.

그리고 하필 요때에 라디오가 고장이 나서 CD로 한국가요를 듣든것도 못듣습니다. hi hi 중요한 문제는 아니지만 네개의 도어를 모두 단단히 닫아도 도어가 열려있다는 경고 램프가 켜저서 안꺼지네요. 중요한 치명적인것들은 아니고, 운전에는 지장 없는것 들이지만 불편합니다.

And the radio didn't work from today. We could not listen to the music while driving any more. They were not important problems but inconvenient.


오늘은 호텔에 들어가 늘 들고 다니는 Notebook 콤퓨터를 켰드니 Wireless Mouse가 동작을 안하네요. 나는 늘 mouse를 사용해 와서 콤퓨터를 동작을 시킬수는 있지만 무척 불편합니다. 이럴줄 알았드라면 스페어 마우스를 한개 갖어 올것을.... 다행이 운전자 내외는 아직 고장이 안났읍니다. hi hi

Today, when I turned on the notebook computer, the wireless mouse didn't work. As I used mouse always, it was very inconvenient without mouse. Fortunately, the driver had no problem yet. hi hi.


제8일    Day-8  7/1
3

왠만큼 적은 도시에도 어디를 가나 있는 Holiday Inn Express가 이상하게도 Winnipeg에는 없어, Holiday Inn에 들었는데, Internet에 접속은 시켰는데 어찌나 속도가 느린지 신경질이 나는 호텔이었읍니다. 명색이 Holiday Inn은 Express보다는 고급호텔인데, 왜 이모양인지? 게다가 식당에 가면 오래 기다려야하고... 이래서 호텔은 내성격에는 맞지 않고, Express가 훨신 내 직성에 맞는것 같습니다, hi hi.

There is a Holiday Inn Express in any small city but none in Winnipeg. We stayed in Holiday Inn but Internet was so slow. Holiday Inn is supposed to be higher class than Express but it was worse than Express. We had to wait too long at the restaurant too. This is why I like Express than Holiday Inn.

이래서 아침 먹으려 식당에 가면 또 오래 기다려야 하겠기에, 오늘은 아침 일찍이 호텔을 Check-out하고 머지 않은곳에 눈에 뜨인 McDonald에 가서 간단히 아침식사를 하고, 아침 일찍이 7시9분에 출발하였읍니다. 날씨는 하루종일 흐렸지만, 비는 전혀 오지 않아, 운전에는 전혀 지장 없는 날씨였고, 오늘부터 Ontario에 들어가기 때문에 운전에 조심하려고, 80MPH의 Cruise Control은 안하고 달렸읍니다. 그러나 Ontario에 들어서서 Highway 17로 들어서니까, 고속도로에 차는 별로없고, 길이 좀 꼬불거리지만, 속도 내는데는 지장이 있을정도는 아니고.... 그러다보니 버릇이 되살아나, 시속 70-80 MPH사이를 왔다 갔다하며 여전히 고속운전을 하게되었는데, 도로공사가 여러군대 있어, 차를 세우고 일방통행을 시키는 곳이 세군데나 있고, 도로공사 덕분에 1시간은 착실히 지체가 되어, 아침일찍이 출발한것이 허사가 되고 말았읍니다. hi hi.

Therefore, we checked out the Holiday Inn early, went to nearby McDonald for the breakfast today and left Winnipeg early at 07:09 AM. Weather was cloudy whole day but had no problem to drive as there was no rain. From today, because I have to be more careful in Ontario Province, I did not use cruise control. However, when we got into Highway 17 in Ontario, there was not many car again and no problem for speedy drive. I drove again at 70-80 MPH but there were many road works blocking our drive here and there. At least one hour was delayed due to road works and our early departure became useless. hi hi.

처음에 얼마동안 Highway-1을 달릴 때에는 차도 꽤 있고, 동네도 더러 눈 뜨이더니, 17로 들어서서 부터는 차선은 단일 차선으로 바뀌어, Broken Center Line이라도 나타나면 최고속도를 내면서 추월도 많이 했읍니다. 차도 거이 없고, 그보다도 동네가 없어 (하루종일 달려서 몇개밖에 안되어) 만일에 도중에 기름이라도 떨어지는 날이면 큰일 날 도로였고, 커피 한잔 사먹을곳도 역시 없어서, 정말 지루하고 고달픈 도로였읍니다. 12시가 가까워지면서, 운좋게도 동네가 눈에 뜨여 KFC가 있기에 들어가서 점심을 먹었는데, 상점내에 손님이라고는 2-3개 테이블 밖에 없는 한가한 곳이어서, 12시경에 이정도면 어떻게 상점이 유지 되는지? 궁굼하였읍니다.

While we were driving Highway-1 in the morning, there were cars and a few towns. But when we got into Highway-17, it was a single lane road without many cars. However, the worse was there was no town (Only a few in whole day.). It would be a serious problem if you ran out of gas, and there was no place to buy a cup of coffee. Fortunately, we found a KFC and could get a lunch. But there was only a few guests at 12:00 noon. I wonder how they could make money, as there is only a few guests in 12:00 noon.

Ontario주에 들어서면서는 크고 작은 호수가 수없이 많아, 경치는 그런대로 즐길만 하였으나, 지루한 하루가 거이 끝나가서 오늘의 목적지인 Thunder Bay가 앞으로 한시간 정도 밖에 안남았는데, 반대방향에서 Patrol Car가 오드니 U-Turn을 하여 경고등을 번쩍이며 딸아 오기에 차를 세웠드니, 90km/h 도로에서 내가 116km/h로 달렸다면서, 어떤 운전자로 부터, 내가 과속으로 추월을 하며 난폭운전을 했다고 신고가 들어왔다는 것이었읍니다. 그렇게 전 미국/캐나다를 무수히 운전하고 다녔어도 그런 소리를 못들었는데, 유독 Ontario에는 그렇게 신고를 하는 운전자가 많은듯, 작년 여행 때에도 어떤 운전자의 신고를 받았다며 경찰에 걸려 딱지를 받았는데, 금년에도 그것이 재현되었나 봅니다. 다행히 금년에는 무척 친절한 경찰 아저씨여서, 딱지는 안주고, 100-105km/h 까지는 괜찮지만 그이상 빠르게 달리지는 말라는 구두경고만 받고 끝났읍니다. MNI THX. hi hi.

오늘 하루는 이렇게 도로공사 때문에 고생도 많이 했고, 친절한 경찰관 아저씨도 만나고, 별것도 아닌것을 전화신고한 훌륭한 시민인지 못된 운전자인지의 경험도 하고.... 그런 날이었읍니다. hi hi.

we were enjoying the beautiful scenery of many lakes in Ontario for whole day. However, almost at the end of the day, a patrol car came from opposite direction, made a U-turn and followed me blinking the lights. I stopped the car and he said I drove at 116km/h at the 90km/h zone and he had a phone call from a driver informing I was driving recklessly. I have never heard that kind of phone call story at any other place in U.S.A. and Canada, but this is the second time in Ontario (I had a same story last year in Ontario.) Fortunately, this year, he was very kind policeman and he just warned me without traffic ticket. MNI THX (Many Thanks). hi hi.

 

제9일   Day-9    7/14

7/10에 Calgary를 떠나 4일간을 달리기만하여 Canada횡단을 80% 끝내고, 이제 내일은 Toronto까지 하루만 더 달리면 Canada횡단이 끝납니다. 작년만 해도 그렇게 힘드는줄 몰랐는데 역시 나이는 못 속이는듯, 무척 힘드는 매일 매일이었읍니다. 오늘 Sault Ste Marie에 도착하여보니, 호텔의 바로 맞은편에 Shopping Mall이 있고, 조그마한 콤퓨터상점도 있어서, 콤퓨터의 마우스를 살수가 있어서, 다행이 앞으로는 마우스 문제는 없게 되었읍니다. 이제 내일부터는 매일 햄친구들을 만나며 즐거운 나날이 될것입니다.

We left Calgary on 7/10, drove 4 days, 80% to cross Canada, without meeting any ham and would arrive Toronto by tomorrow to complete the crossing of Canada. It was not too hard until last year but it was hard this year as I got older. When we arrived Sault Ate. Marie, there was a shopping mall at the other side of the road and I could buy a mouse at a computer shop. We will meet ham friends and have good times from tomorrow.

오늘은 조금 늦게 8시 20분에 Thunder Bay를 떠나, 437 마일을 8시간 45분이 걸려 Sault Ste Marie에 오후 5시가 약간 지나 도착하였읍니다. 오늘은 하루종일 거대한 바다 같은 오대호중의 하나인 Superior Lake 연변을 달리는  Highway-17을 달려왔는데, 아무리 달려도 동내도 없고 주유소도 없고... 지금까지 Canada횡단을 대여섯번 하면서 여기가 이렇게 힘들었든 기억이 없느데, 오전 11시경 주유소가 있었으나 조금 일러 그대로 통과 하였드니 그다음 주유소까지 오니 별써 오후 1시. 두시간만에 나타난 주유소였읍니다. 그후에도 약 두시간 이상이 지나서야 다음 주유소가 나와, Highway-17이 이렇게 힘드는 곳인지? 새삼 느꼈읍니다.

We left Thunder Bay little later at 08:20 AM, drove 437 miles in 8 hours and 45 min. to arrive Sault Ste. Marie at little later than 5 PM. We drove Highway-17 by the Lake Superior for whole day which looks like an ocean. While driving, we could not see any town nor any gas station.... We crossed Canada 4-5 times but I didn't remember this was such a hard drive segment. I passed a gas station at 11:00 AM as it seemed to be too early but we found next gas station at 13:00 PM. The following gas station was found another 2 hours later and I was not aware of the hardness of driving this road in the past.

Ontario는 Canada에서 가장 번창한 수도권의 부유한 주로 인구도 제일 많은것으로 아는데, 그곳을 지나는 국도 1호급의 Highway-17이 전구간 단일차선이고, 연도에 이렇게도 편이시설이 없다는것은 정말 이해가 안갔읍니다. Banff에서 Winnipeg까지는 평지에 차도 별로 안다니는 곳이지만 전구간 2개차선이고, 수도권의 Ontario에는 대륙횡단 도로의 일부인 고속도로가 이런 Higway밖에 없다는것은 전혀 이해가 안갑니다. 이것을 Canada의 국력문제로 보아도 이해가 안되고, 오히려 다른주는 단일 차선 도로라 하여도, Ontario주에는 2-3개차선에 주유소, 휴계소, 간이식당등 각종 편이시설이 연변에 자주있고, 시속 110-120km/h로 달릴수있는 고속도로가 있어야 옳은것 아닐까요? 도무지 이해가 안갑니다. Rest Area가 하나도 없어, 일은 급하고 아무데나 길옆에 차를 세워 놓고 차문을 열어놓고 일을 볼수밖에 방법이 없었읍니다. hi hi

It was very strange and hard to understand that how come Highway-17 crossing the province in most advanced and busiest province with Canadian capital city in it, has still single lane only and not many town along the road yet. Highway between Banff and Winnipeg has two lanes but highway-17 in capital province is still single lane? Don't they need double or triple lanes with many gas stations, restaurants, rest areas in the capital province? I just could not understand.

또 한가지 놀라운것은 경사가 많은 이 Highway-17을 자전거로 달리고 있는 사람들을 여러번 보았읍니다. 그중에는 YL들도 끼어 있었는데, 경이적이었읍니다. 원래 자전거는 조금만 경사가 저도 엄청 힘이 드는데, 어떻게 이 산길을 갈수 있는지? 또 한가지 눈에 뜨인것은, 이구간 뿐이 아니고, 전구간에서 보이는것입니다만, 고속도로 연변에 있는 간판에, 왠 글씨를 그렇게 많이 써 놓았는지? 시속 90-100 Km/h로 달리면서 그것이 다 읽어지는지? 궁굼하였읍니다.

Another amazing scene was bikers going up this hilly road with bike. There were YL bikers too. It was really amazing how they can ride this kind of uphill with bike. Another thing I have noticed is many advertisement boards with so many small letters. Can high speed drivers read all the messages? I doubt it.

오늘도 도로공사 구간이 많아 수시로 한쪽방향을 정지시켜놓고 교대로 일방통행을 시키는 구간이 많았읍니다. 덕분에 오늘도 거이 한시간은 이 도로공사들 때문에 지연된것 같은데, 고속도로를 이용하면서 도로보수공사를 불평할수는 없겠지요? 어쨋든 하루 400 마일 이상을 달리는것은 이제 내일 하루면 끝나고, 그후에는 하루 운전거리가 200-300 마일로 훨씬 짧아지겠읍니다.

There were many road works today too and we were stopped for one way traffic. We have waisted about one hour due to the road works but how can we complaint road improvement? Anyway, 400 miles driving is over for a while and we will drive 200-300 a day for a while from Tomorrow.

 

제10일   Day-10   7/15

드디어 오늘로 7/9에 Seattle을 출발하며 시작되어 7일이 걸린 캐나다 횡단이 끝났읍니다. 좀 지루한 여행이었지만, 그런대로 드디어 해냈구나하는 성취감도 느낄수 있었읍니다. 오늘은 아침 7시 55분에 Sault Ste Marie를 출발하여, 몇군데 도로공사 때문에 일방통행에 걸려 지연되기도 하였지만, 대체적으로는 순조롭게 달릴수 있었고, 특히 오후에는 Highway-17을 벗어나 69번도로에 들어서니 본격적인 2차선 고속도로가 되었고, 그것이 다시 400번도로로 변하면서 시속 100km/h의 고속도로가 되어, 427 마일이라는 먼거리를 7시간 50분이라는 예상보다는 빠른 시간에 Toronto에 도착하였읍니다. 단 한가지 오늘 마음에 안들었든것은 도로공사를 한다고, 거이 10 마일은 착실히 될만큼의  긴 거리의 도로에서 중앙에 임시로 막대기를 세워 추월을 못하게 만들었는데, 실제 공사는 1 마일도 안하면서 왜 이렇게 먼거리를 막아 놓았는지? 미국에서도 공사는 100-200m 밖에 안하면서 2-3 마일을 막아놓는것은 종종 경험했지만, 이렇게 먼 거리를 막아 놓는것은 여행을 그렇게 많이 하면서도 처음 경험했읍니다.  도로공사에 도움이 될것 같지는 않고, 누가 장난을 한건지? 아니면 여행자 골탕먹이는 재미로 한건지? 모르겠읍니다. hi hi

We have finally crossed Canada which was started 7 days ago on 7/9 from Seattle. It was little boring trip on one hand but had a great feeling of accomplishment on the other hand. This morning, we left Sault Ste Marie at 07:55 AM, had a few road works delay but it was a relatively smooth driving. Especially, when we got into Highway 69 from Highway 17 in the afternoon, it was 2 lanes freeway which was extended to the Highway-400 where we could drive 100km/h speed. We could drive 427 miles in just 7 hours and 50 min. and arrived Toronto little earlier than expected. One thing I didn't like today was road workers installed poles on center line for 10 miles preventing to pass slow traffic. They were working on only less than 1 mile but why do they need to control traffic for 10 miles? We experienced blocking 2-3 miles while they were working on only 100-200 m in U.S.A. frequently, but never experienced 10 miles of blocking ever. Was this really necessary or did they do it for a fun? hi hi

이런 문제들은 있었지만 제한된 단기간이라 크게 문제가 되지는 않았고, 예상보다 일찍이 Toronto에 도착을 하였기에, 우선 호텔에 check-in을 하여 한 한시간 쯤 쉬었다가, VE3NV 이현근OM댁을 향했읍니다. 그런데 이OM QTH(위치, 주소) 가까이에 잡았다고 생각한 호텔이, 너무 작은 지도를 보고 예약을 해서 그런지, 그렇게 가깝지가 않고, 오후 5시의 Rush Hour Traffic 속에서 가도가도 Navigator는 더 가라고 하고, 무려 26 마일이나 달려 겨우 이OM댁에 도착하였읍니다. 우리가 도착하니 이OM내외분이 반갑게 맞아 주셨고, XYL인 VE3IYL YL께서 저녁을 준비해 놓으셔서 정말 고마웠읍니다. 그래서 저녁을 함께하고 이야기 꽃을 피우다가, 내일의 파티에서 다시 만날것을 기약하며 88/73를 고하고 호텔로 돌아왔읍니다.

내일은 Toronto지역의 한국햄들의 클럽인 VE3KRC가 가까운 공원에서 Field Day도 겸한 환영 BBQ Party를 해주기로 되어있어 기대가 큼니다. MNI MNI THX (Many Many Thanks) VE3KRC!!!

We had this kind of problem but could arrive Toronto earlier than expected. We checked in to the hotel first, took a short rest and drove to VE3NV's QTH. I thought it is a short distance when I make the hotel reservation, but it was a quite a distance in 17:00 PM rush hour actually. We had to drive 26 miles to arrive VE3NV's QTH. When we arrived, VE3NV couples really welcome us and VE3NV's XYL VE3IYL had wonderful dinner prepared for us. We really appreciated for the kindness, enjoyed the rag chew (talking) taking dinner and expressed 88/73 to them after dinner. We will meet again tomorrow at the BBQ party of VE3KRC (The Call Sign of Toronto area Korean ham club's club station. KRC=Korean Radio Club) in the nearby park. MNI MNI THX VE3KRC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