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th. Driving Trip around N. A. Continent - crossing 18 times.

 7/6 - 8/6, 2017          (제 6 부   7/30 - 8/6)

We are going to drive around North American Continent again - our 9th. drive around - during 7/6 - 8/6 (one month). By this driving, we will achieve 18 times of crossing the continent. We would like to have another one next year to achieve 10 times of driving around the continent in our life, though we are not sure whether we could do it next year or not ??????

이번여행도 작년에 이어 미국과 캐나다에 있는 햄 친구들을 만나기 위한 여행익 때문에, 이 기햄문 속에는 햄 용어가 많이 튀어나옵니다. 햄용어에는 전신약어라하여 전신통신에 쓰이는 약어로 예컨대 OM = Old Man 식이나, 햄들이 OM이라고 할때에믄 늙은이라는 뜻은 전혀 없고, Mr., 선배, ---씨등의 존칭입니다. 또하나의 기호는 Q부호라하여 QAA - QZZ의 Q로 시작되는 부호에 의미를 준것으로, 예컨데 QTH = 위치, 주소등의 뜻이고, QTC= 할말이 있다, QRV = 준비완료라는 뜻입니다. 이런 용어들은 그때 그때 설명을 부치겠으나 많이 쓰이는 몇가지를 소개하면.....

YL = Young Lady (젊은 여자가 아니고 "여자"를 총칭함. OL=Old Lady라는 말은 전혀 사용치 않음.)
XYL =  ex-YL 전에 YL 즉 Girl Friend였다가 지금은 XYL 즉 "부인"이라는 뜻임
73 = 약자는 아니고 남자에게 보내는 Good Bye.
88 = 73와 같이 여자에게 보내는 Good Bye.
hi hi = ㅎㅎㅎㅎ 웃음소리

As this trip was the same trip as the last year to visit Korean ham radio friends, there are some ham radio languages which can not be understood by non-ham readers. They look like secret codes but they are not. They are all official telegraphic codes used by all radio operators including commercial radio operators too. There are two kinds of codes - one is telegraphic codes (abbreviations) and Q-codes, both just to make telegraphic transmissions shorter and easier. Here are a few of them used very frequently by ham radio operators.

YL - Young Lady (This does not mean by age. All women are YLs. There is no code of OL=Old Lady. Why? ask to ladies)
XYL = ex-YL. Previously YL Now "Wife".
OM = Old Man (Not old men by age, but by ham radio experience. This is also used as Mr. to all men.)
YM/YB = Young Man/Young Boy (Again. Not by age, but by experience. there could be 80 years old YB and 20 Years old OM)
73 = Good bye to Men.  88 = Good bye to women. (Sources of origin - unknown)
hi hi = pronounced "hai hai". Laughing or smiling.

QSO = Contact/Talking,  QSY=Move,  QTH=Location/Address, QRV=Ready,  QRT=Stop/Discontinue, QRX=Wait etc. etc.

외에 아마츄어들의 호출부호가 많이 나오는데, 이 호출부호는 각국정부가 무선국에 지정한 부호로, 아마추어는 개인이다 보니까 이름과 같아, 햄들 사이에서는 이름대신 많이 쓰입니다. 아마추어들의 호출부호는 가운데에 반듯이 숫자가 하나들어있어,  그앞의 한자 내지 두자는 전치부호라하여 그무선국의 국적을 표시합니다 예컨데 :

HL, DS, 6K = Korea (HM = 1960년대의 초기에는 한국의 전치부호였으나, 지금은 북한으로 넘어갔음),
VA/VE = Canada,         A, N, W = U.S.A. (Such as AD6XI, NB2O. KE6AJ etc,)

In addition to these codes, there are call signs. All radio stations, any kind, in the world has own call sign which are same as names.
Just as HLKA, HLKB for Korean broadcasting stations, JOAK, JOBK for Japanese broadcasting stations.
The first one or two letters represent the nationality. HL, DS, 6K represent Korea. W. K. AA-AL represent U.S.A. JA-JS = Japan.
Only ham radio station has one number after these nationality codes, usually representing more detailed location.
HL1 = Seoul, HL5 = Kyungsang Province.  W1=Northeastern states of U.S.A. such as NH, RI etc. AA4=Florida, K6=California
One, 2 or 3 letters after these numbers are called suffix and represents each individual stations.
KE6AJ : KE =U.S.A.    KE6 = California   KE6AJ = My ham radio Station. There is no any other radio station with KE6AJ in the world.
Therefore, we use this call sign instead of his/her name. There could be same names for another persons but no same call sign in the world.

A few prefixes (Nationality codes) : HL/DS/6K = Korea,    W/K/AA-AL = U.S.A.   VA/VE = Canada    JA-JS = Japan
HM was the prefix of Korea earlier but it represents North Korea now.

 

 

제6부   Part-6   7/30 - 8/6

 

제29일   Day-29    8/3

오늘은 한국인 햄들 중에서 SteppIR Antenna의 원조이자 Best Salesman인 KE6YC 백우현 OM댁을 방문하기로 되어있는 날이어서, Phoenix에서 아침 8시20분에 HM1AC OM QTH를 떠나, San Diego의 최북단인 Encinitas를 향했읍니다. 오늘은 또한 장장 1개월에 걸친 제9차 대륙일주여행을 거이 끝내고, 드디어 California로 돌아가는 날이기도합니다.

We were going to visit KE6YC, the "Master" and the best salesman of SteppIR Antenna. We left Phoenix at the HM1Arizona Cowboy QTH at 08:20 AM heading to Encinitas at the northern tip of San Diego, CA. Today is the day also to return to California after one month long trip.

오후 3시경이 다 되어 San Diego에 거이 가까워지자, KE6YC OM이 D-Star로 불러왔고, 반갑게 QSO를 하는중에, 오늘 저녁은 자기 집에서 꼭 자고 가라는 친절하고 간곡한 요청이 있어서, 이미 되어있는 호텔예약을 취소하고, 백OM댁으로 가기로 하였읍니다. 그리하여 얼마후에 San Diego에 도착하니 마침 퇴근시간 Rush hour에 걸려, 거북이 걸음을 하긴 하였으나 그렇게 심하지는 않아 오후 3시반이 조금 넘어 KE6YC 백우현 OM 댁에 도착하였읍니다.

When we approached to San Diego at around 15:00 PM, KE6YC called me by D-Star and we made a great D-Star QSO. He invited us to stay in his home rather than to go to hotel. He insisted it and I agreed finally and cancelled my hotel reservation. The traffic of San Diego at 3 PM rush hour was bad but not too bad and we arrived KE6AJ OM's QTH at around 15:30 PM.

반갑게 맞아주시는 백OM 내외분을 만나 XYL께서 마련해주신 막있는 저녁식사를 하고 잠자리에 들 때까지, 이얘기 저얘기 옛얘기 등등, 여러가지 얘기를 하였고, 즐거운 오후를 지났읍니다. 백OM의 집은 언덕위의 2 에이커 (2,400평)대지에 4,500 sq ft (125평)의 큰 집이고, shack는 가장 자동화가 잘 되어있는 station으로 보이는데, 모든 ham radio 기계들은 일체 손을 대지 않고, Computer로 모든 조작을 하게 되어 있었고, 그러니까 Remote Control도 가능하지 않은가 싶었읍니다.

They welcomed us and XYL prepared the dinner for us. We have talked all kinds of old stories until we go to bed and had very enjoyable afternoon. His 4,500 sq. ft. house is located on the top of hill (2 acres) and the shack is most automated to control everything by computer which enables remote control while he is driving around the town.

 

DAY-30  DAY-30  8/4

어늘은 San Diego북단의 KE6YC OM의 QTH를 늦으막히 9시 15분경에 출발하여, L.A. 남단의 ex-HM1AT OM을 찾아 떠났읍니다. 거리도 얼마 안되어 (57 마일), 10시 반 경에 도착하였읍니다. ex-HM1AT 김세환 OM은 워낙 조용하여 사교적이지가 못하고, 한국에서의 ham Radio도 active하지 못했고, 미국와서는 ON AIR도 하지 않아, 별로 널리 알려진 OM은 아니지만, 나와는 내가 대학을 졸업한 다음 해 부터 같은 직장에서 한동안 함께 일했고, 후에 금성사에서도 함께 일하다가, 일본의 Hitachi TV Plant에 TV 생산 훈련차 100일간을 출장갔을 때에도 함께 간 오랜 친구입니다.

Today, we left KE6YC OM's QTH at late morning at 09:15 AM to visit ex-HM1AT at the southern tip of metropolitan L.A.. It was only 57 miles to drive and we arrived there at 10:30 AM. HM1AT OM is very quiet and non-social OM and ham radio was not active in Korea too. He did not operate ham station in U.S.A. and was not well known person among Korean hams. However, we worked in Gold Star together, went Hitachi, Japan for TV manufacturing training for 100 days together. He has been a good friend from very early time.

언제나 우리기 찾아가면 내외가 모두 무척이나 반가워 하지만, 이번에도 우리가 이번 여행에서 만난 그 누구보다도 반가워 했읍니다. 도착하여 얼마 안되어 아직 점심시간이 너무 이른데도 Buffet집이 좋은데가 있다고 서둘러 11시 조금 넘어서 집을 나서, 30분 이상을 달려 일본식 Buffet집에 도착한것은 12시 10분전쯤 되었읍니다. 거기서 점심을 먹으며 옛 이야기를 많이 했고, 점심후에 집으로 돌아와 약 20분정도 더 있으면서, 이얘기 저얘기 한 후에 2시좀 넘어서 73/88를 하고 헤여졌읍니다.

They welcome us always but welcome us more than anyone this time. It was too early for lunch when we arrived, but they took us to a buffet restaurant about 30 min. driving away and talked a lot about old stories during the lunch. We enjoyed talking after we return home from lunch too but had to say 88/73 little after 14:00 PM.

그후에 L.A. 서부의 태평양 해변 가까이에 있는 Redondo Beach에 가서 호텔에 Check-in하고 한동안 쉬었다가, 저녁 7시에 Redondo Beach에 나가서, L.A.에 살고있는 망내 아들 Johnny를 만나서, 일년에 한두번은 항상 Johnny와 함께 가는 "서울 횟집"에 가서 저녁을 함께 하였읍니다. 서울횟집은 계와 Lobster를 주로 제공하는 식당인데, 값은 많이 비싸지만 정말 맛있는 곳이라, 매년 한두번은 가는곳입니다. (셋이서 계 한마리씩을 먹고 찌게를 한접시 키켰는데 $210.00.)

이제 내일 L.A.지역의 OMs를 만나면 이번 여행의 일정이 모두 끝나고, 일요일에는 집으로 돌아갈 예정입니다.

We went to Redondo Beach at Pacific coast thereafter, checked in hotel, took a rest for about 2 hours at the hotel and went to Redondo Beach restaurant to meet Johnny there and went to a Korean restaurant for crab meat dinner. The Korean crab meat restaurant we go once or twice a year with Johnny serves crab and lobster meats, not a high class restaurant but expensive place. (We paid $210 taking one crab each)

 

DAY-31    Day-31    8/5

오늘의 일정은 L.A. 지역의 HAM (KE6YC OM의 정의에 의하면 HAM = Hankookin Amateur Moosunsa)들을 만나는것으로, 이번 여행의 마지막 일정이었읍니다. 장소는 L.A.의 유명한 Korea Town의 "조선갈비"식당이고, L.A. 최고 원로이신 AB6XI 서보석 OM이 마련하여 주셨읍니다. 오늘의 점심 모임에 참석하여 주신 HAMs는 AB6XI를 비롯하여, AD6BI, AB6AD, AB6CD OMs에, 나중에 늦게 참석하신 L.A. 지역 한국인 아마츄어무선크럽의 금년도 회장이신 N6VKV OM등이었읍니다. 이중 AB6CD OM과 N6VKV OM은 오늘 처음 마나서 반갑게 인사를 나누었읍니다.

Today's plan was to meet Korean hams (According to the definition of KE6AC : HAM = Hankookin Amateur Moosunsa) in L.A. area which was the last plan of this trip. We were going to meet at "Chosun Kalbi" restaurant in famous "Korea Town". The hams got together today were 5 OMs of AB6XI, AD6BI, AB6AD, AB6CD OMs and N6VKV OM, the chairman of L.A. area Korean ham club, who joined later. I met AB6AD and N6VKV for the first time today.

이것으로 32일에 걸친 제9차 미대륙일주여행은 그 대단원을 내리고, 남은것은 내일 아침에 드디어 San Jose의 집을 향해 출발할 마지막 운전만 남았읍니다. 그동안 32일의 여행중, 총 27명의 HAMs를 만나서 즐거운 시간을 보냈고, 6명의 non-HAM 친척/친구를 만났읍니다. 그러나 작년까지는 못느꼈든 피로감을 금년에는 훨씬 더 많이 느껴, 과연 내년에 열번째를 다시 할수 있을런지? 무척 의심스럽습니다. 내년에는 금년 보다도 더 피로할텐데.... 여러 OMs가 내년 이맘 때가되면 피로했든것은 모두 잊어버리고, 또 떠날것이라고 하든데, 그럴런지도 모르지요. 만일에 내년에 또 한다면, 하루의 주행거리를 최대 350 마일로 철저히 줄여서, 좀더 여러날이 걸리드라도 피로를 줄이는데에 역점을 두어야겠읍니다. hi hi. 이번에 350 마일을 넘긴 날이 11일이나되고, 400 마일을 넘긴 날이 9일이나 되었읍니다. 최고로 달린 닐은, Oklahoma City에서 Albuquerque까지의 544 마일로, 8시간 22분의 주행이었읍니다.

By this meeting, 32 days long the 9th. Transcontinental Driving Trip is practically over. The only thing left is to drive tomorrow to home. During these 32 days, we met 27 hams and had great enjoyable meetings with them. In addition, we met 6 non-ham relative and friends. We were tired this year much more than we had until last year and lost confidence to make another #10 trip next year. However, many OMs said I would forget it by next year and would start #10 trip without hesitation perhaps. Maybe !! If we do, I think we will limit one day driving to less than 350 miles max. taking more days to reduce the tired days. This time, there were 11 days driven more than 350 miles and 9 days more than 400 miles. The longest was from Oklahoma City to Albuquerque - 544 miles for 8 hours 22 min. driving.

여하간 32일에 걸친 주행을 무사히 넘긴것이 천만 다행이고, 특히 문제가 일어나지 않을까 걱정한 노령의 Lexus가 라디오의 고장등 사소한 문제는 있었으나, 큰 탈 없이 완전한 주행을 해주어서 정말로 대견 스럽고, 매일 매일 이곳 website에 도배를하며 너무 많은 지면을 독점하여, 대단히 미안합니다. 아울러 금년에도 우리를 크게 환영하여 주신 YLs/OMs 에게 마음속으로 부터의 심심한 감사의 뜻을 전하고 싶습니다. 대단히 감사합니다.

Anyway, we are very happy to complete this trip safely, really appreciate to my 20 years old Lexus car and feel very sorry to members of Oldradio Club as we occupied too much space everyday.Very sorry OMs !! hi hi. We also want to express sincere appreciation to all YLs and OMs who welcomed us so much during the trip. MNi MNI THX !!

DAY-32     Day-32     8/6

드디어 집으로 돌아왔읍니다
그간의 총 주행거리는 9,709 마일, 13,934 km 이고,
만난 HAMs는 27명입니다.
그동안 반겨주신 여러분께 다시 한번 감사드립니다.

Best 88/73    KE6AJ

 

We are back to home finally.
We drove total 9,700 miles or 13,934 km this time.
we met 27 hams during the trip.
Thank you very much again for your welcome everywhere.

Best 88/73  KE6A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