쎄미코어근무 3년쯤된 1969년말에, 쎄미코어에서 함께근무하든 최만립씨(재미교포)가 한국에서의 계약된 근무를 마치고 미국에 돌아가서, 당시 이 Silicon Valley에서는 크게 성공한 반도체회사로 유명했든 AMI(American Microsystem Inc.)라는 회사와 교섭을하여, AMI의 자회사로 KMI(Korean Microsystems Inc.)를 한국에 세우기로 했는데, 공장장으로 와줄수 없겠느냐는 제의를 받고, 이듬해인 1970년에 2월말로 쎄미코어를 청산하고, 3월1일에 서울을 떠나, 당시로는 반도체중에서도 최첨단기술 제품이든 MOS-LSI(多集積 大型集積回路)의 생산공정 교육을 받으러 미국에 온것이 내 최초의 미국여행이었다. 여기서 두달간 교육을 받고 한국에 돌아가, 부평공업단지내에 "대한마아크로전자주식회사"를 건설한것을 시작으로, 한국, 미국, 대만의 세나라에 걸쳐, 13년간의 AMI근무가 시작되었다. 사진의 중앙이 최만립사장이고 오른쪽이 쎄미코어에서부터 함께 일했고, KMI기술부장으로 나와함께 미국에와서, 두달간의 교육을 함께받은 심규만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