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에 가기전에, 어떤 일본잡지에 미국에 오래산 사람의 글이 있었는데, 미국인친구가 "너 자동차로 미국을 횡단해 본일이 있느냐?"고 하여 "없다"고 대답했드니, 그러면 "너는 아직도 미국을 모른다"고하여, New York에서 San Francisco를 자동차로 한번 횡단해 보고서야 정말 미국이 얼마나 넓은 나라인가?를 실감할수 있었고, 미국의 위대함을 처음으로 배우고 체감할수 있었다는 글을 읽은 일이 있었다. 그래서 미국에 가자마자 2년후에 한국에 돌아가기 전에는 반듯이 미국일주를 해보려고, 2년간을 계획하여 이 미국일주 자동차여행을 실현했는데, 정말로 본것도 많고 배운것도 많고 느낀것도 많고... 내가 미국을 이해하는데도 크게 도움이 되었고, 아이들에게도 많은 산 공부가 되었었다. 이런 큰 여행은 실행이 그리 쉽지않아, 첫째 돈도 많이 들지만 일하는사람이 5주의 긴 휴가를 낸다는것이 쉽지 않고, 애들이 국민학교 때여야지 함께가지 그보다 어리면 애들이 고생이고 중학교에만 들어가면 자기생활이 생겨 함께가려 하지를 않고, 자동차도 대형으로 새차이어야하고... 또한번 캐나다 횡단을 몇년후에 계획했었으나 이런 조건들 때문에 결국 포기할수 밖에 없었다.

위의 지도에서 빨간점이 잔곳이고, 점과 점 사이의 색이 서로 다른 선이 그날 그날 달린거리이며, 27개주에 걸쳐 18,000km를 달렸고 (지구의 반바퀴로 북경-뉴욕 거리) 5주간의 대여행이었고, 여기에 들어간 비용도 전부 AMI가 부담해주어, 우리는 돈한푼 안들이고 이여행을 할수 있었다.